아빠 나 오만원만…

아들: 아빠, 나 뭐하나만 물어봐도돼?
 
아빠: 그럼, 뭔데
 
아들: 아빠는 한시간에 얼마나 벌어?
 
아빠: 그건 네 일이 아니잖아 그게 왜 궁금하니?
 
아들: 그냥 알고싶어서…한시간에 얼마버는지 알려주면 안돼?
 
아빠: 그녀석 참, 아빤 한시간에 십만원 번다
 
아들: 아!
 
아들: 그럼 아빠 나 오만원만 빌려줄수있어?
 
순간 아버지의 기분이 나빠졌다.
 
아빠: 너 이녀석 그돈으로 장남감이나 또다른 쓸데없는걸 사려고 아빠한테 얼마버냐고 물어본거니?
 
그런 한심한 질문이나 할거면 당장 방에 올라가 가서 네 행동에 대해 반성해,
 
아빠가 네 철없는 꼴이나 보려고 맨날 죽어라 열심히 일하는줄 알아?
 
아들은 조용히 자신의 방으로 올라갔다.
 
아버지는 점점더 화가 나기 시작했다. 어떻게 용돈 한푼 받으려고 그런 질문을 한단 말인가.
 
한시간 정도 후 진정한 아버지는 아들한테 미안한 마음이 들기 시작했다.
 
이녀석이 정말 오만원으로 뭔가 살게 있던건가 평소에 돈달라고 한적도 많이 없는 아이인데…
 
아버지는 위층으로 올라가 아들의 방문을 열었다.
 
아빠: 자니?
 
아들: 아니아빠 안자
 
아빠: 아빠가 생각을 해봤는데 너한테 쓸데없이 화를 낸것같구나. 하루종일 스트레스를 너무 받아서 그런것같아. 여기 오만원 받아라.
 
아들은 활짝 웃으며 침대에서 뛰어 내려왔다.
 
아들: 우와 고마워 아빠!
 
돈을 받은 아들은 다시 침대로 돌아가더니 배게 밑에서 꼬깃꼬깃 구겨진 지폐들을 꺼내더니 지폐들을 세기 시작했다. 그 모습을 본 아버지는 다시 화가났다.
 
아빠: 너 돈이 그렇게 많은데 왜 또 달라고 한거니?
 
아들: 왜냐면 충분하지 않았었거든. 그런데 이제됐어!
 
아빠 나 이제 십만원있어. 아빠 시간 한시간만 살수있어?
 
내일만 집에 일찍와서 아빠랑 엄마랑 나랑 세명이서 다같이 저녁먹자!
 
아버지의 가슴이 철렁했다. 아버지는 아들을 번쩍안아 미안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by 세상에서 가장 감동적인 이야기 페이스북페이지
——————————————————————————————————————-
 
페이스북에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감동적인 이야기를 보았습니다.
 
이 글을 보고 수많은 관점에서 생각이 오가지만 따뜻한 면만을 생각하는것이 정신건강에 좋겠지요?
 
가족과의 대화나 시간을 갖는것보다 바깥에서 보내는 시간이 더 많은 현대인들에게
 
다시한번 가족들과의 소중한 시간을 가져야 겠다는 생각이 들게하는 글이네요..
 
저는 직장이 섬에 있어서 혼자 떨어져 있지만
 
다음주 주말에는 집에서 요리를 직접해 가족들과 화목한 저녁식사를 해볼까 합니다.
 
여러분들은 어떤 계획을 세우시나요?

3 Comments

  1. Avatar of 조윤민

    조윤민 - 2013-03-07, 10:43 오전

    떨어져 사는 가족들 보면 마음이 짠 합니다. 상준이도 그렇고. 저 역시 결혼하고 3년간 주말부부생활, 중간에 일때문에 한달씩 가족과 떨어지기. 아내 연수로 한달간 생이별, 1년간 기러기 생활…..어떤이는 참 부럽다고도 하는데…지금 이 순간의 행복을 느끼는게 좋습니다. 오늘 둘째 수아의 생일입니다. 어차피 지난주에 케잌을 두번이나 불었고, 엄마는 신학기고, 오늘이 학부모 총회라 늦을거고….. 오늘도 어제처럼 일찍 퇴근해서 중앙공원에 인라인 스케이트 타러 가야겠습니다. 좋은글 감사^^

    다음주 주말에 상준이 불러내지 마세요 ㅋㅋㅋ

  2. Avatar of 섬공보의

    섬공보의 - 2013-03-07, 10:47 오전

    형님 수아 생일축하드려요~~~ ^^

댓글 남기기

Facebook Comments